유관순, 그리고 8호실의 기억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

 

회원로그인

  • 01 배너 모집 중
  • 02 전라남도 오사카 무역사무소
  • 03 경주세계문화엑스포
  • 04 오사카한국상공회의소
  • 05 재일대한민국민단 오사카부지방본부
  • 06 SBJ은행
  • 07 근기산업신용조합
  • 08 visitkorea
  • 09 air busan
  • 10 대한항공
  • 11 아시아나항공
  • 12 코트라 오사카무역관
  • 13 한국문화원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

유관순, 그리고 8호실의 기억

청년시대 2019-03-01 (금) 17:42 4개월전 993  

1920년 3월 1일.

기미년 독립만세운동의 1주년이 되던 그날, 

서대문 감옥 여옥사 8호 감방에서 시작된 작은 외침은 

감옥 전체로 이어져 3천여 독립운동가들의 함성으로 타오릅니다.

 

그 중심에는 17세 소녀 유관순과

개성 만세운동의 주역이자 유관순의 이화학당 선배였던 권애라, 

수원에서 기생 30여 명을 이끌고 만세운동을 주도한 의기(義妓) 김향화, 

만삭의 몸으로 파주 만세운동을 주도한 임명애 등

8호 감방에 수감되어 있었던 독립운동가들의 뜨거운 외침이 있었습니다.

 

조국의 독립을 위해 용감하게 만세를 외친 그들을 가슴 깊은 곳에 기억해 주셨으면 합니다.

https://youtu.be/IGbYEr1alvY​6f96ee1c2a6361e844699604f7158cb4_1551429718_975.jpg
 



접속자집계

오늘
477
어제
562
최대
1,154
전체
706,488
그누보드5
연합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가입약관 Copyright © kansaikorean.org.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